루프트한자

루프트한자 한국인 수십 명에게 불필요하게 코로나19 검사 재응시 강요
독일 기함 항공사인 루프트한자(Lufthansa)가 5월 25일 뮌헨에서 인천으로 가는 LH 0718 여객기에서 30명이 넘는 승객에게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임에도 불구하고 출발 직전에 신속 항원 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공무원, 월요일.

루프트한자

토토사이트 추천 5월 23일부터 서울로 향하는 모든 승객은 출발일로부터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음성 PCR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제출하거나 출발일로부터 24시간 이내에 실시하고 발급한 감독하에 음성 전문 신속 항원 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합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5월 25일 출국하는 ​​여객은 5월 23일 자정 이후 실시한 PCR 음성 또는 5월 23일 자정 이후 실시한 급속항원

검사 결과 음성을 제출해야 한다.more news

24일에는 비행 이틀 전에 실시한 모든 PCR 검사와 비행 하루 전에 실시한 감독형 신속항원 검사가 모두 유효하다는 의미다.

그러나 루프트한자가 24시간이 지났는데도 비행 하루 전 신속 항원 검사의 음성 결과는 모두 유효하다고 주장하면서 일부 승객에게

출발 1시간도 채 되지 않은 채 일부 승객에게 급속 항원 검사를 재응시하게 함으로써 논란이 벌어졌다.

“다음날 비행기에 탑승하기 위해 5월 24일 뮌헨 공항에서 신속 항원 검사를 받았지만 동일한 검사 결과를 보여 항공사의 체크인

데스크와 입국 심사대를 통과했지만 탑승 게이트에서 거부당했습니다. “라고 비행기에 탑승한 임봉순 씨는 코리아타임즈에 말했다.

루프트한자

“게이트에서 루프트한자 직원에게 검사 결과가 맞다고 계속 말했지만 항공사 직원이 24시간이 지났다고 다시 검사를 하라고 해서

어쩔 수 없이 공항 입구로 돌아가 빠른 항원 검사를 다시 받고 공항 보안 검색대를 다시 통과하세요.”

대부분의 승객들이 제 시간에 돌아올 수 없었기 때문에 비행기는 한 시간 동안 지연되었습니다.

구씨는 “출발 30분 전에 30명이 넘는 승객이 탑승하지 못해 1시간여 연착됐다는 안내 방송이 나왔다.

서울행 비행기라 승객 대부분이 한국인이었다”고 말했다. -성, 비행기의 다른 승객.

“이상한 것은 우리가 같은 공항에서 출발한 지 두어 시간 만에 서울행 터키항공 비행기를 탔던 우리 일행 중 일부가 전날 함께 찍은

같은 음성 신속 항원 검사 결과로 출발하는데 문제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

일부 업계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경우 본국에서 출발하는 기함 항공사의 경우 수하물 체크인 시 필요한 서류를 철저히 검토한다고 말합니다.

주요 항공사 관계자는 “특히 국적기의 대표 항공사는 출국 시 직원이 충분하고 탑승 수속이 원활해 탑승 수속 시 필요한 서류를 꼼꼼히

확인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루프트한자는 코로나19 규정(한국행 항공편)에 대한 명확한 지식이 부족해 잘못 알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독일 기함 항공사는 문제를 조사하고 결함이 발견되면 테스트에 필요한 비용을 상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